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내년 장애인활동지원 단가 1만 4,020원(올해 대비 520원 인상... 가산급여 1,500원으로 인상)
2020-09-02 08:08:51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429
175.211.77.222

내년 장애인활동지원 단가 1만4020원

올해 대비 520원↑…가산급여 1500원으로 인상

복지부 예산안 총 90조 1536억원 편성…9.2%↑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09-01 09:33:43
장애인과 활동지원사 모습(기사 내용과 무관).ⓒ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인과 활동지원사 모습(기사 내용과 무관).ⓒ에이블뉴스DB
보건복지부가 내년 장애인활동지원 단가를 올해보다 520원 올린 1만4020원으로 확정했다. 또한 중증장애인 지원 위한 가산급여 대상자도 3000명으로 확대하고, 단가도 1500원으로 50% 인상했다.

보건복지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90조 1536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내년 예산안은 올해 대비 9.2% 증가한 것으로, 정부 총지출 중 16.2%에 해당한다.

이중 장애인 관련 예산을 살펴보면, 장애인활동지원 예산을 올해 1조3057억원에서 1조4991억원으로 1934억원(14.8%) 확대했다.

구체적으로 대상자를 9만1000명에서 9만9000명으로 늘리고, 단가를 1만3500원에서 1만4020원으로 520원 인상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최중증장애인을 위한 가산급여 대상자도 2000명에서 3000명으로 확대하고, 단가도 1000원에서 1500원으로 50% 인상했다.

가산급여 지원대상자는 활동지원사 연계에 어려움을 겪는 수급자로, 1순위가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 결과 기능제한 영역 합산점수가 성인 446점 이상, 아동 347점 이상인 사람이다.

발달장애인지원 예산은 올해 916억원에서 내년 1512억원으로 595억원(65.1%) 늘렸고, 장애인연금 예산은 7862억원에서 8291억원으로 429억원(5.5%) 늘려 편성했다.

발달장애인 지원 정책 관련으로는 주간활동 대상자 4000명에서 9000명으로, 방과후활동 대상자 7000명에서 1만명으로 확대, 발달장애인 당사자 및 가족을 지원토록 했다.
 
내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속 장애인예산.ⓒ보건복지부 에이블포토로 보기 내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속 장애인예산.ⓒ보건복지부
장애로 인한 소득상실과 추가 지출비용으로 생활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에게 지급하는 장애인연금은 차상위 초과~소득하위 70%까지 기초급여액을 25만4000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이다.

앞서 2019년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를 시작으로, 올해 주거․교육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은 30만원으로 조기 인상 된 바 있다.

또 노인, 장애인거주시설 200개소에 돌봄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그외에도, 보건복지부 예산안 속 취약계층 관련 예산으로는 생계급여 속 노인․한부모 대상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연소득 1억 또는 재산 9억 초과 제외)하고, 중위소득을 487만6290원으로 2.68% 인상했다. 의료급여는 수급자 1인당 급여비를 인상하고, 건강보험과 연계한 비급여 급여화 등 의료보장성을 강화토록 했다.

또한 국공급시설 수탁 운영, 재가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사회서비스 공공성을 제고하는 사회서비스원을 3개 신설, 올해 11개소에서 내년 14개소로 늘려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및 지자체 사회보장업무를 효율화할 예정이다.

한편, 2021년도 예산안은 1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3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이후 정기국회에서 상임위인 보건복지위원회 예비심사와 예산결산위원회 본심사, 본회의 의결을 통해 수정 및 확정될 예정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