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지적장애인 속여 억대 재산 '꿀꺽' 시설장 고발
2019-12-11 10:43:57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346
175.211.77.222

지적장애인 속여 억대 재산 ‘꿀꺽’ 시설장 고발

“돈 관리해주겠다”며 횡령, 아파트 분양권 가로채

서울시 인권실태 조사 결과…“후속 행정처분 실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2-11 11:58:07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는 부부가 시설에서 거주하는 지적장애인들을 속여 억대의 재산을 착복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돼 현재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시서울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이 지난 6월 3일부터 9월 24일까지 서울시 관내 장애인공동생활가정(그룹홈) 187개소의 인권 실태 전수조사 결과 시설 거주인을 상대로 횡령, 사기 등 혐의가 있는 시설 운영자 A씨와 B씨를 형사 고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2018년 12월경부터 해당 공동생활가정 운영자에 대한 장애인 학대(경제적 착취 의심) 신고를 접수 받아 수개월에 걸쳐 추적 조사를 해왔으며, 올해 하반기에 실시한 장애인복지시설 인권실태 전수조사 시 해당시설을 방문해 추가 피해자들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해당 시설 운영자는 금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지적장애인들에게 재산을 불려준다는 명목으로 수년간 피해자들의 신분증과 계좌를 일괄 관리하면서 시설장 부부 명의 계좌로 돈을 이체하거나 지출 증빙 없이 현금으로 인출하는 방법으로 피해자들의 돈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시설장 부부는 피해자 중 4명에게 강동구 소재 재건축 아파트를 장애인 특별공급 청약하도록 한 후 분양권을 가로챈 사실이 적발되었다. 현재 해당 아파트는 2016년 분양 당시보다 시세가 3억 원 이상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해당 자치구와 함께 해당 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예정이며 점검결과 및 경찰의 수사결과에 따라 시정명령, 시설장 교체, 시설폐쇄 등 필요한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서동운 서울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장은 “서울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경찰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며, 피해자들의 욕구에 맞는 후속지원을 준비하고 있으며 학대 피해 장애인의 권리구제와 일상생활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