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충북 장애부모들 4대 요구 정책 협희 도지사 면담 촉구
2019-12-12 10:43:14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342
175.211.77.222

충북 장애부모들 4대 요구 정책 협의 도지사 면담 촉구

“장애인으로서 당연한 권리”…도의회도 책임 의장실 점거농성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2-11 15:37:50
11일 충북도청 서문에서 열린 충북장애인부모연대 기자회견 모습(사진 좌), 이후 충북도의회 의장실로 이동해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장애부모들. ⓒ충북장애인부모연대 에이블포토로 보기 11일 충북도청 서문에서 열린 충북장애인부모연대 기자회견 모습(사진 좌), 이후 충북도의회 의장실로 이동해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장애부모들. ⓒ충북장애인부모연대
충북장애인부모연대 회원 80여명이 11일 오전 11시 충북도청 서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대 요구안 정책협의를 위해 충북도지사 면담을 요구했다.

4대 요구안은 ▲충북도 노인장애인과 분리 ▲장애유형에 맞는 1인1기업체 생생 맞춤형 일자리사업 다시 계획 ▲충북장애인회관 건립 시 충북에 등록된 장애인단체들과 협의 ▲충북도 발달장애인 정책 11대 18과제에 대해 충실하게 정책 협의다.

앞선 지난 9일 충북장애인부모연대는 충북도의원장, 운영위원장, 예결산위원장, 보건복지국장 면담에서 요구와 확고한 의지를 전달했지만 충북도와 충북의회는 어떠한 답변도 해결책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

현재 회원들은 기자회견 뒤 충북도의회의장실로 이동 의회의 역할과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충북장애인부모연대는 “우리의 요구는 장애인으로서 당연한 권리”라면서 “공무원 일자리를 늘리고자 장애인분과를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분과를 통해 사회복지 전문가로부터 장애 유형에 맞는 제대로 된 서비스를 받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충북도 노인장애인과가 기피부서 1순위이고 적응할 만하면 담당자가 바뀌거나 빨리 다른 과로 가길 원한다”면서 “이런 현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공무원 총원제가 되어서 분과를 못한다더니 충북도의회에 직원 7명이나 의회로 보내면서 조직개편 한다고 한다. 우선순위가 어느 부서인지 묻고 싶다”고 따져 물었다.

특히 “충북도는 2020년부터 향후 3년간 장애인 1인1기업체 생생 맞춤형 일자리 사업으로 월50시간(1일3시간 이내) 최대 3개월을 훈련한다고 한다. 그러나 잘못된 정책으로 특정 장애인만 진입을 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 놓으면 안된다”면서 “특정 장애인을 진입할 수 없는 환경을 만드는 것은 장애인 차별”이라고 꼬집었다.

여기에 “충북도에 발달장애인의 생애주기에 따른 18정책 과제를 제안했으나 충북도지사와 면담을 할 수가 없다”면서 “우리의 손으로 선출한 도지사다. 우리는 언제까지 거절당하며 도지사를 애타게 기다려야 하는가? 이제는 더 이상 기다리지 않겠다”면서 “충북도와 충북도의회가 제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는 그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