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배경이미지

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인단체 종사자 코로나 백신 우선접종 필요
2021-05-03 18:28:33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53
175.211.77.222

장애인단체 종사자 코로나 백신 우선접종 필요

장애인 감염 위험성↑, 장총련 "체계적 계획 수립"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5-03 13:42:53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장총련)가 3일 성명을 내고, 장애인단체 종사자까지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으로 확대해달라고 피력했다.

장총련은 “매일 700명대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지속적인 무증상 감염이 증가하는 추세인 지금, 전국 4.99%(4.28 현재)의 저조한 접종률에서 장애인의 안전이 매우 위협받고 있다”면서 “장애인의 백신 접종이 아직까지 장애인 시설 외에는 우선순위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장애인 확진자 치명률이 7.49%, 비장애인보다 6.5배가 높은 상황을 충분히 스스로 인지함에도 장애인 시설 외 장애인에게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계획이 없는 것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는 주장.

장총련은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 및 장애인과 밀접한 시설 종사자들에게 우선 접종이 진행되었으나, 복지 시설과 동등 또는 그 이상으로 장애인과 밀접 활동하고 있는 장애인단체 종사자의 접종 시기에 대한 언급은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면서 “장애인단체 종사자까지 우선 접종 대상으로 확대하는 등 장애계의 포괄적인 계획이 재수립되어야 함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국제장애인연합(IDA)은 ‘전 세계의 모든 정부, 유엔 기관 및 민간 부문의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 및 장애 관련 서비스에 종사하는 사람을 우선적으로 예방 접종해야 하며, 예방접종이 있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특정 홍보 활동을 실시하는 등 모든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장총련은 “백신 접종 계획은 전체 국민의 삶과 자유로운 사회활동을 보장할 수 있는 총체적이고 장기적인 계획을 중심으로 설계되어야 함에도 장애인과 장애인단체 종사자가 접종 우선순위에서 제외된 것은 장애인의 질병 감염 위험성을 강조하고 있는 국제 정세에 뒤떨어지는 처사”라면서 “코로나19 감염 취약계층인 장애인과 밀접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애인단체 종사자의 우선 접종을 위한 체계적인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