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배경이미지

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아동 보육현장 환경개선 추진 첫발
2021-06-02 18:12:24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7
175.211.77.222

장애아동 보육현장 환경개선 추진 ‘첫 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6-02 08:51:52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월 31일 장애아동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민·관 실무협의체 출범 및 1차 회의를 앞두고 전국장애아동보육제공기관협의회 권영화 회장, 전국장애아통합어린이집협의회 조선경 회장, 전국장애영유아부모회 이혜연 대표와 만나 장애아동 보육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강선우의원실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월 31일 장애아동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민·관 실무협의체 출범 및 1차 회의를 앞두고 전국장애아동보육제공기관협의회 권영화 회장, 전국장애아통합어린이집협의회 조선경 회장, 전국장애영유아부모회 이혜연 대표와 만나 장애아동 보육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강선우의원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월 31일 장애아동 보육환경 개선을 위한 민·관 실무협의체 출범 및 1차 회의를 앞두고 전국장애아동보육제공기관협의회 권영화 회장, 전국장애아통합어린이집협의회 조선경 회장, 전국장애영유아부모회 이혜연 대표와 만나 장애아동 보육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현행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에 따르면 장애영유아는 만 3세부터 의무교육 대상이지만, 의무교육기관으로 지정되어 교육부가 소관하고 있는 특수유치원과 달리 장애아동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 소관이다.

이처럼 소관 부처가 다른 탓에 그간 장애아동 어린이집은 행‧재정적 지원의 불평등과 이에 따른 특수교사의 열악한 처우와 인력배치 부족 등의 문제를 겪어왔다.

이에 강선우 의원은 지난해 6월부터 정부에 장애아동 보육 관련 민·관 실무협의체 운영의 필요성을 전달하고, 장애아동 보육료 증액을 통한 추가 예산 확보 등에 노력해왔다.

다가오는 9일 처음으로 열리게 되는 장애아동 보육 민·관 실무협의체는 장애아동 보육기관과 장애아동을 키우는 학부모의 오랜 숙원으로 장애아동 보육과 관련해 어린이집, 학부모, 교사 등 단체 대표자와 보건복지부 등 총 6인으로 구성된다.

강선우 의원 주최 간담회에서는 장애아동 보육기관의 당면 과제 해결을 위해 ▲장애아동 보육료 인상 ▲치료사 인건비 지원 ▲특수교사 처우개선 및 전문성 강화 ▲취학유예 아동 보육 및 교육대책 마련 ▲아동 대 교사 비율 현실화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었다.

전국장애아동보육제공기관협의회 권영화 회장은 “지난 수년간 요구해왔던 민관협의체 출범으로 기대가 크다”라며, “차별 없는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오늘 국회에 제안한 여러 중요 과제들을 민관협의체에서도 적극적으로 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전국장애아통합어린이집협의회 조선경 회장 역시 “민관협의체 출범으로 소통의 창구가 생기게 된 것을 무척 기쁘게 생각하며 의원님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는 소감을 밝히며, “치료사 처우개선, 특수교사 전문성 강화 등을 통해 장애아동의 특성에 맞는 치료와 교육, 또 보육이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기대를 표명했다.

전국장애영유아부모회 이혜연 대표는 “장애아동의 영유아기는 일반아동보다 훨씬 중요한 시기로 영유아기 때의 적절한 보육이 학령기 때의 적절한 교육 이상으로 중요하다”라고 설명하며, “보육기관의 입장을 아우르면서도 장애아동을 키우는 부모 당사자의 입장을 적극 대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선우 의원은 “지난 5월 문재인 정부의 장애아동 지원 종합대책이 발표되었고, 관계기관과 국회의 요구에 정부가 의지를 갖고 대화에 나선 만큼 보육현장 환경개선이 속도감 있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보육, 교육, 치료 등 다양한 부문에서 장애아동의 권리를 증진시키기 위해 부처 간의 칸막이, 부처 내의 칸막이를 넘어 소통하는 일을 국회에서 충실히 해낼 것”이라고 답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