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배경이미지

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선거방송토론 수어통역 불편 인권위행
2021-04-18 10:18:49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6
175.211.77.222

“선거방송토론 수어통역 불편” 인권위행

장애벽허물기, 차별진정…공정한 정보 얻기 힘들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4-14 15:04:03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애벽허물기)가 14일 오후 2시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방송토론 수어통역 불편을 지적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를 대상으로 차별진정을 제기했다.ⓒ장애의벽을허무는사람들 ▲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애벽허물기)가 14일 오후 2시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방송토론 수어통역 불편을 지적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를 대상으로 차별진정을 제기했다.ⓒ장애의벽을허무는사람들
청각장애인들이 4·7 재보궐선거 선거방송토론과 관련 수어통역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시청에 어려움이 있어 올바르고 공정한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의 문을 두드렸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장애벽허물기)가 14일 오후 2시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방송토론 수어통역 불편을 지적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를 대상으로 차별진정을 제기했다.

장애벽허물기는 지난 4월 7일 재보궐 선거 선거방송토론과 관련 수어통역 화면이 작아 장시간 시청이 어려웠으며 한 명의 수어통역사가 장시간 통역을 해 통역의 질이 떨어질 우려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MBC와 KBS 2채널의 선거토론방송에서 한 명의 통역사가 한 후보자 밑에 고정돼 수어통역을 진행하는 모습.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 MBC와 KBS 2채널의 선거토론방송에서 한 명의 통역사가 한 후보자 밑에 고정돼 수어통역을 진행하는 모습.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특히 선거방송토론의 후보자 양자대결 구도에서 한 화면에 한 사람의 수어통역사 배치로 어느 후보자의 발언인지 헷갈리는 상황이 발생했으며 수어통역사가 한 후보의 밑에만 배치된 모습은 편파적이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애벽허물기는 ▲다수의 후보자가 방송토론에 참여하는 경우 2명의 수어통역사 동시 배치 ▲수어통역 화면 1/8이상 확대 ▲선거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사의 배치 등 관리기준 마련 ▲선거 과정에서 수어통역 제공 의무화를 위한 공직선거법 제도개선 등의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했다.

원심회 노만호 회원은 “저와 같이 수어통역에만 의존하는 청각장애인은 한 후보자 밑에만 고정된 수어통역을 보며 상대 후보의 이야기는 잘 들을 수 없었다. 이는 수어통역을 잘 볼 수 있느냐의 문제만이 아니다. 수어통역의 과정에서 불공정한 문제가 생긴 것. 청각장애인들의 권리확대와 공정한 선거 정보 전달을 위해 이러한 문제는 바뀌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애벽허물기 오영준 회원은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농인들도 대한민국의 국민이다. 하지만 농인들은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권리를 충분히 보장받지 못해왔다. 참정권에서도 마찬가지다”면서 “농인의 참정권을 확대하라”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