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휠체어도 편히...서울시, 울퉁불퉁 보도정비
2019-03-28 14:42:03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85
175.211.77.222

휠체어도 편히…서울시, 울퉁불퉁 보도정비

올해 총 262억원 투입, 평탄성 불량·노후보도 집중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3-27 11:56:43
노후 보도 정비 전(사진 좌)과 후(사진 우). ⓒ서울시 에이블포토로 보기 노후 보도 정비 전(사진 좌)과 후(사진 우). ⓒ서울시
서울시유모차휠체어 이동에 장애물이 되고 보행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울퉁불퉁한 보도를 평탄하게 만드는 대대적인 보수작업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올해 총 262억원을 투입해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행할 수 있는 ‘걷기 편한 행복거리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261개 노선 중 평탄성 불량보도 정비에 150억원을 투입해 서울광장 면적의 5배에 달하는 약 7만㎡를 보수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소규모 공사로도 실질적 보행불편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10㎡ 이하 파손구간을 최우선으로 손본다.

112억원은 노후 보도 전면보수에 투입한다. 노후도가 심해 전면보수가 필요한 보도 총 19km는 강서구 강서로 노후보도 정비사업 등 29개 사업구간으로 구분해 정비한다.

이와 별도로 43억원을 편성, 투입해서 2018년 아시아 최초 공식 순례지로 지정된 ‘천주교 서울 순례길’ 총 44.1km 중 보도정비가 필요한 15.4km 구간에 보행불편을 유발하는 평탄성 불량 등을 해소한다.

관악구 등 5개구에 걸친 정비구간 15.4km 중 14.2km 정비를 올해까지 완료하고, 2020년에 잔여구간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보행약자를 포함해 남녀노소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보도 환경 개선을 위해 전문조사 인력을 투입, 상·하반기 시도 보도구간을 직접 전수 조사해 가며 정비가 필요한 곳은 즉시 보수하고 있다.

여기에 서울시 거리모니터링단을 운영해 보도블록 파손 등 보행불편사항을 접수 받아 시민들의 보행불편을 신속하게 해소하는데 힘쓰고 있다. 거리모니터링단은 2012년 424명으로 시작해 올해는 623명이 거리모니터링요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상단으로 바로가기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