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장애계NOW

서브 메뉴

이슈와 초점 사용승인 후 장애인편의시설 훼손 얌체건물주
2019-06-21 08:35:15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37
175.211.57.224

사용승인 후 장애인편의시설 훼손 얌체건물주

< !--e:기사 제목-- >

박재호 의원, 관리 강화 내용 담긴 ‘법 개정안’ 국회 제출

지자체, 복지부에 시정명령 등 내역 정기적 제출 ‘의무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6-20 12:57:30
< !-- 본문내용 시작-- >< !--s:기사 본문-- >
< !--이미지 박스 시작-- >< !--이미지 박스 끝-- >건물의 사용 승인을 받기 위해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한 뒤 승인이 떨어지면 편의시설을 없애는 얌체 건물주들을 보건복지부와 자치단체가 서로 협력,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 의원은 시설주관기관(자치단체)은 장애인 편의시설 훼손에 대한 시정명령이행강제금 부과내역에 대한 결과보고를 정기적으로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출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20일 밝혔다.

장애인 편의시설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점자블록, 장애인 안내·유도설비, 경사로, 화장실, 장애인 승강기 및 휠체어리프트 등이 해당된다.

현행 법률 제23조에 따라 시설주관기관은 시설주에게 훼손된 장애인 시설물에 대해 시정명령을 할 수 있고, 제24조에 따라 시설주관기관은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시설주에게 3000만원 이하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수 있다.

또한 현재 장애인 편의시설 운영실태 모니터링 사업은 보건복지부 주관 하에 5년에 한번 전수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미흡에 대한 처벌은 각 자치구에서 별도로 담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듯 모니터링과 처벌이 이원화 되어 있고, 시정 이행에 대한 결과보고를 별도로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정작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모니터링으로 적발한 훼손 시설이 개선되었는지 알 수 없는 실정이다.

이에 개정안은 보건복지부장애인 편의시설 관리에 대한 책임을 더 이상 떠넘기지 않고, 자치단체를 감시하도록 하는 체계를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자치단체가 수행해야 하는 시정명령이행강제금 부과에 대한 현황을 보건복지부장관이 정기적으로 보고받을 수 있게 법에 명시했다.

박재호 의원은 “건물 사용승인만 얻고 나면 장애인 시설을 훼손해도 아무런 제재가 없을 것이라는 건물주들의 안일한 생각으로 인해 애꿎은 장애인들만 불편을 겪고 있었다”고 지적하며, “장애인의 이동과 접근성 향상을 위해서라도 보건복지부와 자치단체가 서로 훼손된 시설물에 대한 관리 책임을 미루지 않고, 함께 관리·감독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상단으로 바로가기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