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여야 시도지사 후보들 ‘장애인 활동지원’ 공약
2018-06-08 11:45:01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09
175.211.57.224
장애인 활동지원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정영만 한국근육장애인협회 회장 사진.ⓒ에이블뉴스DB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인 활동지원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정영만 한국근육장애인협회 회장 사진.ⓒ에이블뉴스DB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시‧도지사 후보들이 ‘장애인활동지원’ 공약을 내놓고 있다. 

장애인 활동지원의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24시간 활동지원부터 ‘마의 65세’ 연령 제한 폐지, 단가 현실화 등 현안들이 많은 만큼 장애계에서도 관련 공약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8일 본지가 파악한 장애인 활동지원 공약을 내놓은 시‧도지사 후보는 총 6명이다. 이들의 공약을 보면, ‘24시간 활동지원’이 5명으로 가장 많고, 이중 2명이 ‘처우 개선’을 함께 들었다. 

먼저 서울시장 후보들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정의당 김종민 후보가 활동지원 공약을 담아냈다. 

박원순 후보의 경우 탈시설장애인과 고령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 확대 부분을 담았으며, 탈시설 장애인 중 활동지원 인정점수가 낮은 정신적 장애인과 65세 이상 장애인의 사회참여 활대를 위해 활동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것을 약속했다. 

정의당 김종민 후보는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위해 활동지원서비스 24시간 보장을 제시한 상태다.

울산시장 자유한국당 김기현 후보는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중증장애인들을 24시간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남도지사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는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를 확대해 장애인들이 24시간 무엇이든 자신 있게 생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북도지사 정의당 권태홍 후보는 최중증 장애인들의 활동보조서비스 24시간 보장 및 활동지원사의 처우 개선 공약을 발표했다.

제주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24시간 확대와 더불어 활동지원사 초과수당 지급을 공약해 눈길을 끌었다. 

문 후보는 최중증 독거장애인 100명에게 24시간 활동지원을 우선적 시범하고, 활동지원사의 처우개선을 위해 초과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각 정당별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정의당이 장애인 활동지원 공약을 담아냈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장애인활동지원 확대, 자유한국당이 최중증장애인 대상 24시간서비스를 전국 확대, 정의당은 중증장애인 24시간 활동보조서비스 지원을 약속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상단으로 바로가기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