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인 감면 단말기 ‘빛 좋은 개살구’
2017-12-06 09:08:25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62
175.211.57.224

장애인 감면 단말기 ‘빛 좋은 개살구’

지문 인식 힘든 유형 사용 불가…이용방식 개선 건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12-04 16:32:09
 
톨게이트 하이패스 모습.ⓒ에이블뉴스DB    톨게이트 하이패스 모습.ⓒ에이블뉴스DB
장애인 감면 단말기가 도입된 지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으나 정작 장애인은 고속도로 하이패스 이용에서 소외당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최근 장애인의 고속도로 하이패스 이용 촉진을 위해 한국도로공사에 서비스 개선 요구 방안을 건의했다고 4일 밝혔다.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를 위한 감면 단말기 보급률은 2015년 기준 5.4%로, 하이패스 전체 이용률이 80% 돌파했다는 최근 발표를 감안하면 현격히 낮은 수준이다.

감면 단말기는 감면(지문) 인식기가 추가된 단말기로, 감면(지문) 인식기를 통해 본인 인증 후 하이패스를 이용하면 통행료 감면 혜택이 자동 적용된다.

장애인(1급~6급)의 경우, 감면 단말기 이용 시 고속도로 통행료의 50% 감면 혜택을 받는다.

그러나 감면 단말기에 지문 인식기만이 일률적으로 설치되어 있어, 절단장애인이나 손가락 사용이 불편한 뇌병변, 지체 장애인 등 지문 인식이 어려운 장애 유형은 사실상 사용이 불가하다.

설령 지문 인식에 성공했다 하더라도, 4시간 마다 혹은 차량 시동이 멈출 때마다 다시 재인식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한다.

감면 단말기가 일반 하이패스 단말기(인터넷 상 3만원 대 존재)보다 여전히 가격대가 높은 점도 문제다.

솔루션 관계자는 “도입 초 형성된, 17만원 대의 구매 가격보다는 하락했지만 1~3급의 장애인은 4만 8000원, 4~6급의 장애인은 7만 8000원에 감면 단말기를 구입해야 한다. 저소득 장애인에게는 경제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솔루션은 한국도로공사 측에 모든 유형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단말기 보급 등 이용 방식을 개선하고 단말기 구입 시 비용 지원을 확대하도록 요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상단으로 바로가기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