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지적장애인 감금하고 ‘담배빵’ 놓은 20대 입건
2019-01-04 14:54:56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64
211.178.52.162

지적장애인 감금하고 ‘담배빵’ 놓은 20대 입건

일자리 소개로 유인 후 상습폭행, 상처 볼펜으로 후비기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1-04 14:54:34
지적장애인을 상습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지적장애인을 상습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에이블뉴스DB
지적장애인을 상습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지적장애인을 상대로 수차례 때리고 피해자 명의로 돈을 갈취한 혐의(특수상해 및 공갈 혐의)로 정모(22)씨와 염모(2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10대 남녀 4명에 대해서는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학교 선후배인 정씨 등은 지난해 9월 말부터 10월말까지 1달 간 광주시 북구 일대에서 A씨(지적·23)를 폭행하고 피해자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통하고, 소액결제를 하는 방법으로 5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일당은 A씨에게 “일자리를 소개시켜주겠다”며 접근한 후 정씨의 집에 한 달여간 감금하다시피 하며 집안일을 시키고 폭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씨 몸 100여 곳 이상을 담뱃불로 지지고 상처를 볼펜으로 후비는 가혹한 행위을 일삼았고, 전기 케이블, 쇠파이프, 옷걸이 등으로 상습 폭행해 상해를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은 지난 10월 ‘비명소리가 들리고 상습적으로 소란을 피운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로 세상에 드러났다. 이후 경찰은 정씨의 집에 갇혀 있던 A씨를 구출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A씨가 장애등급은 받지 않았지만, 전문가를 통해 A씨의 지능이 12살 수준인 것으로 확인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