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복지부, ‘장애인 활동보조인’ 이름 바꾼다
2018-03-28 09:06:36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715
175.211.57.224
지난해 활동보조인 이름을 바꿔달라고 촉구하는 전국활동보조인노동조합 기자회견 모습.ⓒ에이블뉴스DB에이블포토로 보기▲ 지난해 활동보조인 이름을 바꿔달라고 촉구하는 전국활동보조인노동조합 기자회견 모습.ⓒ에이블뉴스DB
보건복지부가 장애인활동서비스 제공인력 명칭을 변경한다. 기존 활동보조인이란 명칭이 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는 지적에 따라 본격 ‘이름 바꾸기’를 추진하고 있는 것.

27일 복지부에 따르면, 오는 31일까지 제공인력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및 종사자 자긍심 고취를 위한 ‘장애인활동보조서비스 제공인력 명칭’을 공모하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주말을 제외한 총 10일간 응모를 받아 그 중 최종 명칭을 결정하겠다는 방침. 
 
복지부 홈페이지 속 장애인활동보조서비스 제공인력 명칭 공모.ⓒ복지부에이블포토로 보기▲ 복지부 홈페이지 속 장애인활동보조서비스 제공인력 명칭 공모.ⓒ복지부
이 같은 명칭 변경은 지난해 전국활동보조인노동조합(이하 활보노조)이 ‘활동지원사로 바꿔달라’는 요구에 따라 이뤄졌다. 

활보노조는 지난해 ‘보조’라는 명칭이 업무를 도와주는 느낌, 주된 업무가 아닌 잡다한 일들을 하는 느낌이 든다며 전문성을 갖고 노동 가치를 높여주는 ‘활동지원사’로 바꿔줄 것을 제안했다. 그와 함께 총 1280명이 참여한 서명용지도 함께 복지부에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복지부는 “지침이 아닌 법을 바꿔야 한다”며 난감함을 표했지만, 결국 이들의 끈질긴 요구에 일단 법이 아닌 사업지침 속 명칭을 바꾸기로 결정한 것.

복지부 관계자는 “종사자들의 자긍심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이 있어 명칭을 바꾸려는 의도로 공모를 진행 중이다. 법에 앞서 일단 사업지침상 명칭을 바꾸는 계획”이라며 “현재까지 많은 분들이 공모에 참여하셨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31일까지 공모를 마치면 최종 결정된 명칭을 4월 6일 복지부 홈페이지 등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 같은 명칭 공모에 대해 활보노조 고미숙 조직국장은 “자기가 불리고 싶은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 인권의 기본이다. 이름이 갖고 있는 의미가 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부여할 수 있는가에 대해 문제의식을 느껴 복지부에 건의한 결과 결국 이뤄졌다”면서 “긍정적으로 복지부가 잘 검토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 측에서도 ‘활동지원사’로 공모를 한 상태”라며 “부디 노동자들의 노동 가치가 잘 부여된 이름이 최종 결정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