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서울시 장애인복지관 운영 ‘재계약→공개모집’
2018-03-26 13:20:39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629
175.211.57.224
장애인복지관에서 진행하는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돌봄사업 모습.ⓒ서울시에이블포토로 보기▲ 장애인복지관에서 진행하는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돌봄사업 모습.ⓒ서울시
서울시가 올해 7월부터 장애인복지관의 전문성과 책임성 강화를 위해 ‘재계약’ 방식에서 ‘공개모집’으로 변경한다. 

또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돌봄사업을 전면확대하고, 가족돌봄휴식 등 선제적 서비스를 진행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장애인복지관 개선 계획’을 26일 발표했다. 

기존 장애인복지관의 강점을 살리는 동시에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서비스와 소통 체계의 수준을 한 단계 이상 높이겠다는 뜻이다. 

현재 서울시 장애인복지관은 총 48개소로, 종합 30개소, 시각 5개소, 청각 3개소, 지체‧뇌병변 5개소, 발달 5개소 등이다.

■시‧구립 장애인복지관 운영기관 ‘공개모집’으로

먼저 서울시는 장애인복지관의 전문성과 책임성을 강화한다. 

종전 특정 수탁운영법인이 특별한 하자가 없으면 재계약 절차에 의해 수십년간 장기 운영해왔던 것을 관련 조례(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개정한다.

올해 7월부터는 1회 이상 재계약한 시설의 경우 서울시의회의 동의를 받아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재위탁하게 함으로써 수탁법인이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고 좀 더 책임감과 전문성을 살려 운영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위탁금에 대한 회계집행의 적정성 등을 시에서 지정하는 전문 회계법인의 감사를 받도록 하고, 매 3년 단위로 민간위탁 운영 및 관리실태 전반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해법인운영의 투명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낮활동 돌봄사업 전면 확대 검토

서울시는 지난해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전적 행동을 보이는 성인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위해 낮활동 시범사업(챌린지2)을 시작했다. 

도전적 행동으로 기존 복지시설에서 이용을 거부당한 성인 발달장애인의 낮활동 지원을 통해 집 밖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며 사회적응을 돕고 도전적 행동이 긍정적 행동으로 변화되고 있어 발달장애인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금년에는 10개 장애인복지관에서 총 40명의 최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고 시범사업의 성과를 평가하고 운영메뉴얼을 개발해 내년도 사업확대를 위한 기초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처럼 서울시는 학령기 이후 갈 곳 없는 성인을 위한 서비스는 물론 시설 이용이 어려운 재가보호 최중증 장애인, 조기 진입한 고령 장애인, 탈시설로 지역사회 편입되는 거주시설 장애인 등의 돌봄에도 향후 힘쓸 계획이다. 

■가족돌봄휴식, 1인 1취미, 이불빨래방 등 서비스

또한 서울시는 장애인 가족들이 겪고있는 어려움을 휴식을 통해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한 ‘장애인가족 돌봄 휴식제’를 총 5억7600만원의 예산을 들여 공모를 통해 각 장애인복지관에서 시행한다. 

장애당사자를 3일이내 돌봄시설에서 돌봐주면서 연간 1650명(장애당사자 962명)의 가족들에게 휴식을 지원하는 것이다. 금년에는 이용자를 확대하여 종전 부모 2인만 가능했던 것을 주돌봄자 2인으로 다른 가족들도 참여가 가능하다.

아울러 시는 총 2억4000만원을 투입해 장애인복지관(43개소)과 장애인 거주시설의 네트워크 사업을 통해 장애인복지관의 사회복지사가 시설거주자들에게 찾아가서 이들이 지역사회로 직접 나오도록 해 문화여가, 자조모임 등을 체험하도록 지원한다. 금년에는 매칭기관을 38개소에서 44개소로 확대한다. 

이외에도 시는 장애인복지관별로 3개씩 ‘장애인 1인 1취미 동호회’ 구성을 지원해 장애인들의 취미활동을 지원한다. 금년에는 총 20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또한 중증장애인들이 힘들어하는 이불빨래 작업을 돕기 위해 서울시립남부장애인복지관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하여 영구임대아파트, 재가장애인 등 연중 빨래수요처를 방문해 이불빨래 및 교체를 지원한다. 

연간 이용인원은 이불빨래 약 2600명, 이불지원 220명이며 금년에는 쪽방, 고시원 등 주거낙후지역으로 방문지역을 확대한다.

■시립농아인복지관 신축 등 지속적 투자

장애인 등록수와 이용수 증가에 따른 만성적인 공간 부족으로 서비스제공의 어려움이 있거나 시설이 미비한 자치구의 장애인복지관 시설 확충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타 장애유형 복지관에 비해 상대적으로 면적이 협소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는 농아인들을 위해 시립농아인복지관(서대문구 수색로4가길 23 소재)의 별관을 다용도 복합시설로 신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향후 재가장애인의 생애주기별로 찾아가는 서비스 제공의 장애인복지관 역할변화에 중점을 둔 지역중심 복지전달체계로 개편하도록 기능 재정립 작업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금년도에는 기본 실태조사를 거쳐 내년도에 본격적으로 연구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 복지본부 김인철 본부장은 “48개 장애인복지관과 민·관 협업을 통해 장애인복지관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소외되는 장애인 없이 생애주기별 서비스가 두루 제공되는 환경 조성을 돕겠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