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서울시, 초등학교 교육과정에 ‘유니버설디자인’ 편성
2017-08-28 09:16:19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349
175.211.57.224

서울시, 초등학교 교육과정에 ‘유니버설디자인’ 편성

5학년 120학급 시범 운영…담임이 직접 체험·이론 병행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8-24 09:21:24

 

 

유니버설디자인 시뮬레이션(체험).ⓒ서울시 에이블포토로 보기 ▲ 유니버설디자인 시뮬레이션(체험).ⓒ서울시

서울시는 시교육청과 협력해 2학기가 시작되는 9월부터 '유니버설디자인 인성·창의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초등학교 첫 정규교육과정으로 편성해 본격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초등학교 5학년이 유니버설디자인 교육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기에 사고가 가장 유연한시기라고 판단해 교육 대상자로 선정했다. 교육청에 신청한 40개교(120학급) 초등학교 5학년 약 3000명이 대상이다.

 

'유니버설디자인 인성‧창의체험교육'은 학생들이 고령화‧장애로 인해 생활 속에서 겪을 수 있는 불편함을 직접 체험해보고 이를 개선할 창의적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지난 2015년부터 교육을 받았던 학생들의 큰 호응에 따라 당초 전문 교육업체(퍼실리에이터)가 학교에 찾아가서 진행했던 일회성 교육방식을 담임선생님이 직접 가르치는 정규교육으로 확대‧편성해 시범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업은 초등학교에서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정규교육 과정인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에 진행된다. 총 4교시에 걸쳐(고령화‧장애 체험, 유니버설 디자인 이론 교육, 창의 디자인 만들기) 체험과 이론 수업으로 진행된다.

 

체험 시간에 학생들은 친구와 2인 1조로 구성돼 안대를 착용한 상태에서 점토로 동물을 만들어보며 장애의 불편함을 느껴본다. 서로의 손을 흔들어 떨림이 있을 때 스푼으로 사탕을 떠 먹어보는 등 고령, 지병 등으로 신체능력이 저하됐을 때의 상황도 체험해본다.

 

그 밖에도 손에 테이핑을 한 상태에서 생활제품 따보기, 목장갑끼고 제품 열어보기 등 일시적으로 장애을 입었거나 신체능력이 저하됐을 때 겪는 불편함을 몸소 느껴본다.

 

이론 시간에 교사는 학생들에게 연령, 성별, 장애와 관계 없이 통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디자인’에 대해 소개한다. 이후 학생들은 체험을 통해 느꼈던 생활 속 불편함에 대해 토론하고, 개선할 수 있는 창의 디자인을 직접 도출하는 시간을 갖는다.

 

시는 시범운영을 통해 교육효과와 만족도를 분석하고 향후 서울시내 599개 초등학교 5학년 전체 학생들을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확대‧시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