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인 데려와 ‘욕설·비하’ 유명 유튜버 벌금형
2017-07-10 17:19:31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421
175.211.57.224

장애인 데려와 ‘욕설·비하’ 유명 유튜버 벌금형

“네 부모님은 평생 장애인 부모”…200만원 약식기소

"심각한 차별행위, 정보통신법 불인정 아쉬움 남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7-05 08:49:441

온라인 개인방송에 지적장애인을 출연시켜 장애인 모욕 및 비하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유명 유튜버 김 씨에게 200만원의 벌금이 내려졌다.

유명 유튜버 김씨는 지난 2월 13일 자신의 개인방송에 지적장애인 이씨를 출연시켜 공개적으로 장애인이 “신변보호를 받을 수 있을 만큼 사회적 지위가 된다고 생각하느냐”, “네 부모님은 평생 장애인 부모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빗대어 ‘일반인 보다 덜떨어진’, ‘길거리에 나가면 손가락질 받는 사람’으로 표현하는 등 장애인에 대한 모욕‧비하발언을 해 당시 장애 당사자 및 가족들의 항의가 거세게 빗발쳤다.

이에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해당 유튜버가 장애 당사자 및 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주었다”며 김씨를 상대로 형사고발을 한 바 있다.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은 지난 5월 29일 “김씨의 행위가 장애인에 대한 정서적 학대”라며 장애인복지법 위반으로 김씨에게 벌금 200만원의 약식기소를 내렸다. ‘약식기소’란 공식적인 공판절차 없이 약식명령으로 벌금이나 과태료 등을 부과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건의 법률 대리를 맡은 원곡법률사무소 최정규 변호사는 “이번 사건은 온라인상에서의 장애인 차별발언이 범죄행위로 인정되어 처벌까지 된 것”이라는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잘못된 온라인 문화 질서가 바로잡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lovely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