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대구시, 다시 태어나는 희망원을 위한 대시민 약속
2017-05-16 16:14: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349
175.211.57.224

대구시, 다시 태어나는 희망원을 위한 대시민 약속

승인 2017.05.15  23:11:48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시는 희망원 사태를 계기로 노숙인 등 사회적 약자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행복한 복지공동체를 만들어 가겠다며 아래와 같이 시민들에게 약속했다.

대구시는 희망원 거주인들의 복지욕구가 반영되고 인권이 보장되며 수용과 격리보다는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시립희망원을 공적운영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이번에 선정된 수탁법인(사회복지법인 전석)은 3년간만 시립희망원을 운영토록 하겠습니다.

공적운영체제인 가칭 「대구복지재단」을 설립하기 위하여 각계 전문가, 복지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대구 복지재단 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운영하겠습니다.

희망원 내의 장애인 거주시설인 글라라의 집은 2018년까지만 운영하고, 장애인의 탈시설을 지원하기 위해 장애인복지과에 가칭'탈시설자립지원팀'을 신설하겠습니다.

희망원의 공적운영 이전이라도 거주인의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인권옴부즈만' 제도를 신설하겠습니다. 또한 시설운영의 투명성,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공무원을 파견하고, 희망원 운영방향 논의기구에 복지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등을 참여시키겠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과거 희망원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와 비리문제로 시민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대구시는 복지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 등의 의견을 모아 마련한 혁신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나아가 희망원을 시민 모두에게 열린 복지광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