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배경이미지

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SBS뉴스]40년 동안 장애 남편 돌보던 아내…극단적 선택
2015-06-01 11:34:20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599
221.147.26.153

40년 동안 장애 남편 돌보던 아내…극단적 선택

 

입력 : 2015.05.31 17:46|수정 : 2015.05.31 22:04

 


<앵커>

70대 노부부가 요양원 입원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장애가 있는 남편을 40년 동안 돌봐오던 아내가 남편을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입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에 사는 아들과 하루에 한 번씩 꼭 통화하던 70대 노부부는 어제(30일) 온종일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아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가 집으로 들어갔을 땐 노부부는 이미 숨져 있었습니다.

남편 76살 이 모 씨는 거실에 누워 있었고, 끈으로 목이 졸린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아내 73살 조 모 씨는  작은 방에 쓰러져 있는 채로 발견됐는데, 주변엔 여러 알의 수면제와 극약이 발견됐습니다.

40년 전 사고로 양팔을 잃은 남편을 아내 조 씨가 줄곧 돌봐 왔는데, 두 사람은 한 달 뒤 함께 요양원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경찰 : (할아버지가) 팔이 없어서 할머니가 대소변을 다 받아주 고 밥을 떠서 먹여 드리고 (이렇게 지내셨어요.) (할머니도) 많이 아프고 힘들어하셔서요.]

당뇨병과 불면증을 앓던 아내 조 씨는 자신의 건강이 점점 더 나빠져 남편을 돌보기가 어려워지자,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 (할머니가) 주변 사람들한테 항상 얘기를 했나 봐요. 고통스럽고 그러니까 편안하게 좀 죽고 싶다고요.]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흔적 등이 없는 점으로 미루어 아내 조 씨가 남편을 숨지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일 KBC, 영상편집 : 김선탁)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