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웹진69호]장애인 비하 용어, 차별 조장 우려
2015-05-29 19:57:27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760
221.147.26.153

장애인 비하 용어, 차별 조장 우려

- 법, 언론 등 장애인 비하 용어 근절 필요

 

 

스마트 미디어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스마트폰 하나만으로도 세상과 소통할 수 있다.

파급력이 강한 미디어의 특성상 통용되는 언어는 의미를 있는 그대로 전달하기도 하고 왜곡하여 전달되기 때문에 용어 사용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최근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각종 정보가 실시간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용어의 갖는 의미가 더욱더 중요해졌다.

장애와 관련된 정보 또한 예외는 아니다. 장애인 관련 정보가 올바른 용어를 통해 전달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되짚어봐야 한다.

예를 들어, ‘장애자’, ‘불구’, ‘맹인’, ‘벙어리’ 등의 용어는 현재까지도 언론매체를 통해 노출되고 있다. 그 이유에는 방송?신문기자들의 장애인 비하 용어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대체 용어가 없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 사회 곳곳에 퍼져있는 장애인 비하 용어를 없애기 위해 정부, 장애인단체 등이 노력을 기울여왔고, 많은 부분에서 개선되었으나 아직 잔존하는 뿌리까지 뽑아내야한다.

2014년 11월 국가인권위원회는 신문, 방송 등 언론보도에서 장애인에 대한 고정관념이나 편견을 만들 수 있는 지칭이나 속담, 관용어가 사용되지 않도록 주요일간지 10개사, 지상파 방송 3사를 대상으로 의견표명을 했다. 장애인에 대한 비하 소지가 있는 용어, 부정적 의미를 내포한 장애 관련 속담 등이 장애인의 인격권을 침해하거나 장애인에 대한 차별행위에 해당하는지의 여부를 떠나 개선되어야만 한다고 밝힌 것이다.(국가인권위원회 보도자료 2014. 11. 3.)

법제처 또한 2014년 4월 한국스페셜올림픽위원회와 함께 현행법상에 존재하는 장애인 비하 용어 개선과 차별과 편견을 유발할 수 있는 용어의 사용 제한을 담은 MOU를 체결하여 장애인 비하 용어를 근절하기 위해 앞장섰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9개의 장애인 관련 정비대상용어 개선기준을 마련했고 각 정부부처에 개선을 권고했다.

2015년 3월 새정치민주연합 조정식 의원 또한 장애인 비하 용어 개선 내용을 담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 형법 일부개정법률안, 군형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의원수당 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안,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 국민투표법 일부개정법률안 총 6개의 개정안을 발의했다.

뿌리 깊게 박힌 용어는 쉽게 바꾸기 어렵다. 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용어를 바꾸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다. 법, 언론에서부터 올바른 언어 사용과 비하 용어 근절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