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에이블뉴스]장애인들 복지부장관 집 앞에서 ‘한 목소리’
2015-02-06 09:20:12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320
175.193.223.17

장애인들 복지부장관 집 앞에서 ‘한 목소리’

“인천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인 사망 진상규명 나서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5-02-05 17:00:38
인천 해바라기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인 의문사 진상규명 대책위가 5일 서울 동작구 반포동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 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문 장관에게 이용인 A씨의 의문사와 관련해 진상규명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 보기 인천 해바라기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인 의문사 진상규명 대책위가 5일 서울 동작구 반포동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 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문 장관에게 이용인 A씨의 의문사와 관련해 진상규명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들이 보건복지부에 인천 해바라기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인 의문사에 대한 진상규명을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 해바라기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인 의문사 진상규명 대책위(이하 대책위)는 5일 서울시 동작구 반포동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 집 앞에서 장애인 등 3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책위가 다시 기자회견을 열게 된 것은 지난 2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이 사건과 관련해 보건복지부가 직접 나설 것을 요구했으나 현재까지 복지부가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

논란은 지난해 25일 인천 영흥도 소재 해바라기 장애인거주시설 이용자 A(지적1급·29)씨가 쓰러지면서 시작됐다.

A씨의 입원에 대한 소식을 전해들은 아버지 B씨는 A씨의 몸 상태를 보고 경악을 했다. 당시 A씨의 얼굴과 몸, 다리 등 전신에는 선명한 피멍이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B씨는 곧바로 시설 측에 A씨의 몸에 난 피멍들에 대해 물었고 시설 측은 “A씨가 넘어지면서 생긴 상처”라고 답변했다. 시설 측의 폭행을 의심한 B씨는 시설 측을 신고한 상태다.

또한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잦은 타박상과 찢어진 상처 등으로 인근 병원에서 수차례 치료를 받았다. 통상적으로 거주시설 이용인이 전과 다르게 자주 부상을 당한다거나 자해를 한다면 보호자인 가족에게 통보를 하고, 대책을 함께 세우지만 이를 두고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A시설은 B씨가 크고 작은 부상을 입음에 따라 12월 25일 의식을 잃고 쓰러지기 전까지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는데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반면, 아버지는 전혀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다.

현재 인천 중부경찰서는 이 사건과 관련해 시설 측의 CCTV 50일치를 복원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책위 장종인 집행위원장,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최강민 활동가, 정의당 김휘주 장애인이원장.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 보기 왼쪽부터 대책위 장종인 집행위원장,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최강민 활동가, 정의당 김휘주 장애인이원장. ⓒ에이블뉴스
대책위 장종인 집행위원장은 “시설 측이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A씨가 평소 자해와 타해 행동의 특성이 있었고 몸의 멍 자국은 헤모글로빈수치와 혈소판 수치가 낮아지면서 생긴 멍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대책위가 확인한 결과 A씨는 입소 전 심각한 자해행동을 하지 않았으며, 입소 후에도 심각한 자해나 타해 행동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또한 “만약 최근에 A씨가 자·타해 행동을 하기 시작했다면 이는 A씨에게 신체적, 심리적 변화가 있었다는 신호이므로 시설 측이 보호자에게 변화를 통보하고 A씨에 대한 추가 적인 안전 조치를 취했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헤모글로빈과 혈소판 수치저하로 쉽게 멍이 들 수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1차 부검결과는 A씨의 몸의 멍과 관련해 외력에 의한 멍이라고 진단했다. 설사 시설 측의 주장이 맞다 하더라도 A씨가 이미 12월 초부터 몸에 이상증세를 보였다는 것인데 시설은 한 달여간 A씨를 방치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최강민 활동가는 “내가 시설에서 있어봐서 안다. 시설은 외부와 차단돼 있어 이용인들에게 개밥을 주는지, 폭행을 하는지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 수가 없다”면서 “이런 구조에서 A씨의 사례와 같은 것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정의당 김휘주 장애인위원장은 “보건복지부가 작년에 장애인시설에서 발생하는 인권 유린을 막겠다고 전국 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당시 해바라기 장애인시설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나왔다. 하지만 몇 달 뒤 사건이 발생했다”며 “복지부는 의문사에 대해 진상규명에 제대로 착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