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에이블뉴스]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전면 ‘재구성’
2015-02-05 17:56: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262
175.193.223.17

장애인거주시설 인권지킴이단 전면 ‘재구성’

이달까지 변호사 등 외부 인력풀…안전관리도 강화

복지부, ‘2015년 장애인정책 시·도 과장 회의’ 개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5-02-05 14:49:32

보건복지부는 5일 사회복지정책실장 주재로 2015년 장애인정책 관련 시·도 과장 회의를 개최, 이 같은 정책 추진 방향을 설명했다.ⓒ보건복지부 에이블포토 보기 보건복지부는 5일 사회복지정책실장 주재로 2015년 장애인정책 관련 시·도 과장 회의를 개최, 이 같은 정책 추진 방향을 설명했다.ⓒ보건복지부

 

장애인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인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이달말까지 시설별 ‘인권지킴이단’ 과반수를 외부 인력풀로 전면 재구성한다.

보건복지부는 5일 사회복지정책실장 주재로 2015년 장애인정책 관련 시·도 과장 회의를 개최, 이 같은 정책 추진 방향을 설명했다.

먼저 장애인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인권보호 강화와 관련, 2월말까지 시설별 ‘인권지킴이단’ 과반수를 외부 인력풀(변호사, 공공후견인후보자, 인권전문가 등)로 전면 재구성하기로 했다.

인권지킴이단 운영상황 전반에 대한 지도·점검을 수시로 실시함으로써 외부감시체계가 대폭 강화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했다.

시설별 종사자(연 8시간 이상) 및 입소자(연 4시간 이상)에 대한 인권교육도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도·감독하고, 연 1회 이상은 외부강사가 직접 시설에 방문해 인권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인권실태조사 전문조사원 양성 및 실태조사 실시와 관련, 시·도별 교육 대상자 추천 시 대다수 입소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 발달장애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민간전문가를 추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인권침해 피해 장애인 쉼터 시범 사업이 공모를 통해 3월부터 시작하므로, 시범운영 기관으로 선정된 4개 시·도(시설)에서는 모범운영 사례를 적극 발굴해 쉼터 사업이 확산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에 취약한 장애인거주시설 안전관리 강화와 관련해서도 지난해 12월 마련된 ‘장애인거주시설 안전 및 피난 매뉴얼’을 토대로 시설별 작성?비치됐는지 확인토록 했다.

또 시설장 주관 하에 실제 화재 상황 등을 고려한 모의대피 훈련을 연 2회 이상 실시하되, 연 1회 이상은 관할 소방서 등 전문기관과 합동으로 대피훈련을 실시하도록 요청했다.

아울러 장애인거주시설 기능보강사업 국고보조 예산 지원 시 소방 및 전기·가스 설비, 시설 노후화 개·보수 등 시설물 소방·안전 관련 예산을 우선 지원하고, 화재 등 재난사고 대비 직통계단 및 배연창 설치 예산 소요는 3월중에 추가로 파악해 지원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고층 건물에서 피난이 어려운 장애인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의 특성을 고려해 신규 건립에 대해서는 2층 이하로 제한하고, 부지확보 곤란 등으로 불가피하게 3층 이상으로 신축 시에도 입소자의 거실(침실)은 2층 이하로 제한할 경우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정기 또는 수시로 실시하고 있는 안전점검이 철저하게 이뤄져, 시설 안전 위해(危害) 요소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외에도,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표지 개선, 장애인연금 수급자 확대 및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대상 확대 등 주요 장애인 정책 추진 과제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