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여성장애인들 외출 시 사회
2014-10-31 09:50:35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817
175.193.223.17

여성장애인들 외출 시 사회 ‘안전하지 않다’

여장연 실태조사 결과, 10명 중 6명 ‘응답’

곽지영 교수, 유니버설디자인 운동 등 제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10-30 19:57:13
여성장애인 10명 중 6명 이상은 외출 시 사회가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숭실사이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곽지영 교수는 30일 이룸센터에서 한국여성장애인연합 주최로 열린 ‘여성장애인 안전권 실태 및 정책마련을 위한 토론회’에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숭실사이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곽지영 교수가 30일 이룸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에이블포토로 보기 숭실사이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곽지영 교수가 30일 이룸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실태조사는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이 지난해 소속 단체 회원 36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올해 집계됐다.

발표에 따르면 여성장애인의 외출 회수는 ‘거의 매일한다’ 22.5%, ‘주 2~3회 정도’ 23.9%, ‘주 1회 이하’ 12.6%인 것으로 조사됐다. 외출 시 사회 안전에 대한 의식도 대부분인 63.8%가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외출하지 않는 이유로는 ‘여성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시선’ 39%, ‘행선지로 가는 방법에 대한 정보부족’ 24.1%, ‘여성장애인에 대한 폭력 위험’ 18.2%, ‘외출 시 활동을 보조해주는 사람이 없어’ 17.6%, ‘여성장애인에 대한 성희롱 위험’ 15% 순으로 나타났다.

외출 시 가장 위험을 느끼는 곳으로는 어둡고 외진 지하보도·지하차도·지하도를 꼽았고, 주차장, 일반 주택가가 뒤를 이었다.

필요한 정책으로는 긴급의료지원 서비스 운영(84.5%), 일상생활 위험 발생 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인력지원(83.4%), 여성장애인 전문병원(의료시설) 설립 운영(83.2%), 법률지원 서비스 운영(82.6%), 여성장애인 긴급 콜 및 신고시스템 도입(82.4%), 우수 홈헬퍼·활동보조인 인센티브제(79.9%), 성폭력 및 가정폭력 피해 여성장애인 쉼터 운영(79%), 성폭력·가정폭력 상담소(78.3%) 등을 꼽았다. 이는 조사 대상자들의 중복 응답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라 곽 교수는 “장기적인 대안으로 새롭게 지어지는 건물과 도시에 여성장애인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유니버설 디자인 운동을 해나가야 한다”면서 “이미 건설된 장애환경에 추가적인 조치를 요구하고 개선하는 수동적 전략이 아니라 처음부터 보편적 사용을 전제로 한 환경을 도출하는 능동적 전략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곽 교수는 또한 “현재 활동지원 급여 신청은 지체장애를 중심으로 기준이 정해져 있는데 실태조사 결과 시·청각장애여성의 경우에도 안전에 대해 위협받고, 사회적 위축과 불안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안전하게 다니는데 도움 받을 수 있도록 활동지원의 인정조사표 기준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곽 교수는 “설문조사를 하면서 시각장애여성이 길에서 흰 지팡이를 사용하게 되면 범죄의 표적이 되기 때문에서 사용을 못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장애인의 이동상의 안전을 위한 추가비용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장애인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중 집 앞에서부터 목적지까지로 이동이 곧바로 가능한 장애인콜택시가 가장 안전한데 비용 부담으로 매번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

마지막으로 곽 교수는 독거 여성장애인이 집안에서 위험상황을 발생할 때 긴급 콜 및 신고 시스템을 도입해 거주지 내에서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여성장애인 긴급 콜 및 신고 시스템 도입’과 지하철 사고나 해상사고 관련 ‘장애인 긴급구호 대책 관련 매뉴얼’ 마련도 제시했다.
 
AP-DPO 동북아 김효진 대표(사진 좌)와 시각장애인여성회 강미애 부대표(사진 우)가 토론을 하고 있는 모습 에이블포토로 보기 AP-DPO 동북아 김효진 대표(사진 좌)와 시각장애인여성회 강미애 부대표(사진 우)가 토론을 하고 있는 모습. ⓒ에이블뉴스
참석한 토론자들도 곽 교수의 이 같은 제언에 공감하면서 사례를 들어 추가적인 의견을 덧붙이기도 했다.

AP-DPO동북아 김효진 대표는 증언을 했다는 이유로 가해자로부터 살해당한 여성장애인의 사례를 들어 여성장애인이 보호 받지 못하는 있는 사회의 현실을 지적했다.

김 대표는 “지역사회에서 여성장애인들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역사회 관계자들과 네트워크을 구축하고, 모든 정책에서는 장애여성을 고려하는 목소리가 반영돼야한다”고 말했다.

시각장애인여성회 강미애 부대표는 “보이지 않는다는 장애와 여성이라는 성적 차별이 더해져 외출을 위한 이동을 계획할 때마다 안전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정책 수립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이 30일 이룸센터에서 개최한 ‘여성장애인 안전권 실태 및 정책마련을 위한 토론회’ 전경.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여성장애인연합이 30일 이룸센터에서 개최한 ‘여성장애인 안전권 실태 및 정책마련을 위한 토론회’ 전경.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