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인 협박해 강제노동시킨 뒤 임금 갈취한 20대 형제
2010-01-06 09:19:00
관리자 조회수 2496
118.33.95.102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1-05 09:58:28 전남CBS 오지예 기자 20대 형제가 장애인을 협박해 강제노동을 시키고 임금을 가로채오다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구례경찰서는 순천시 황전면에 사는 김 모(24) 씨에 대해 공갈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씨는 동생과 함께 지난해 3월, 구례 터미널에서 A(19)씨 등 정신지체 장애인 2명을 유인한 뒤 일용노동을 하게 하고 임금 7만2천 원을 가로채는 등 지난해 10월까지 모두 38차례에 걸쳐 임금 4백39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 형제는 또 A씨가 숙소로 사용하는 창고에 몰래 들어가 임금으로 받아 놓은 현금 2백26만 원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형 김 씨를 상대로 여죄를 추궁하는 한편, 달아난 동생을 쫓고 있다. calling@cbs.co.kr / 에이블뉴스 제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