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인연금,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 챙겨야"
2009-09-22 08:12:00
관리자 조회수 2728
118.33.95.102
장애인단체들, '장애인연금 2년 유보' 소문에 결집 "이명박 대통령, 한나라당은 약속 이행하라"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9-09-21 14:21:29 장애연금 도입이 2년 유예될지 모른다는 괴소문이 도는 가운데 장애인단체가 모여 여당과 대통령에게 예정대로 장애인연금을 도입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여성장애인엽합 등 3개 단체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대통령이 장애인연금제도를 몸소 챙기라”고 외쳤다. 권인희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는 이 자리에서 “장애인 연금 도입이 2년 뒤로 유보된다는 괴소문이 나돌고 있어 장애인들이 근심과 불안에 빠져있다”며 “장애인연금은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사항이자 한나라당이 대선 및 총선에서 장애인에게 약속한 사항이다. 대통령이 장애인연금을 직접 챙기는 것만이 장애인들의 불안을 잠재우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변승일 한국농아인협회장은 “우리는 정부의 도움 없이는 장애인이 살아갈 수 없는 사회에 살고 있다. 작년에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제정된 이후 정부가 장애인 복지에 더 많은 신경을 썼어야 하는데 오히려 장애인복지 예산이 축소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MB정부는 장애인연금을 도입하겠다던 약속을 지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채종걸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상임대표가 한나라당 당사 앞을 가로막고 있는 전경버스를 가리키며 “국민들의 이야기를 정부에 전달하기 위한 여당이 전경버스로 우리의 이야기를 차단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분개하며 “국민을 무시하고 민의를 수용하지 않는 정부는 국민의 저항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장명숙 한국여성장애인연합회장은 “정부는 장애인연금제도 도입을 위해 3,239억 원의 예산안을 제출했지만, 최근 기획재정부의 예산심의와 당정협의 논의과정에서 장애인연금도입을 위한 예산이 대폭 축소되는 등 장애인연금제 도입이 불투명한 상황에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며 “대통령이 직접 장애인연금이 장애대중이 요구하는 수준에서 도입될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장총을 비롯한 3개 단체는 장애인연금 도입과 함께 ▲장애인복지관련 예산지표를 OECD평균까지 끌어올릴 것 ▲활동보조사업 지원대상을 3,500명으로 확대하고 월 120시간 서비스 보장 ▲ LPG지원제도 전면폐지 즉각 중단 등을 요구했다. 한편, 장애인연금제도 도입의 유보 여부는 오는 22일 오전 8시에 열릴 국무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2010장애인예산확보공동행동은 22일 한나라당 당사앞에서 장애인연금을 비롯한 장애인복지 예산확보를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