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경찰에 맞은 장애인 일주일째 의식불명
2009-09-15 08:10:00
관리자 조회수 2615
118.33.95.102
서울신문]당직 근무를 서던 경찰관이 술에 취한 60대 장애인을 폭행해 의식불명에 빠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0시40분쯤 이 경찰서에서 당직 근무를 서던 강모(38) 경장이 경찰서 앞길에서 청각장애 2급 장애인 박모(67)씨의 얼굴을 한 차례 때려 박씨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당시 박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박씨를 태우고 가던 택시기사가 박씨가 말을 못하자 경찰의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직 근무 중이던 강 경장은 박씨를 부축해 경찰서 밖으로 데리고 나가려 했고 이 과정에서 박씨가 두 차례 넘어졌다. 이에 격분한 박씨가 경찰서 진입을 시도하며 강 경장을 위협하자 강 경장은 박씨의 얼굴을 한 차례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된 뒤 폭행에 의한 충격으로 급성경막하출혈증(뇌출혈) 증세를 보여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까지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 경찰은 박씨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지 5일이나 지난 12일이 돼서야 수사에 착수해 이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경찰서 입구 앞에서 구급차로 후송 됐으나 당직자들은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경찰 관계자는 "평소에도 경찰서 앞에서 노숙자들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경우가 많아 당직자들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강 경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