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안경환 위원장 사퇴는 MB정권의 인권위 탄압 결과”
2009-07-07 09:13:00
관리자 조회수 2480
118.33.95.102
비공개 인선과정에도 의구심…"인권위, 정권의 도구화" 지난 6일 30일 안경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스스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국가인권위제자리찾기공동행동이 6일 국가인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위원장의 사퇴는 인권위에 대한 이명박 정권의 정치적 탄압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안 위원장이 표면적으로 내세운 사퇴 이유는 세계국가인권기구 국제조정위원회(ICC) 선거일정이지만 우리 인권단체들은 다른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강한 의구심을 표현했다. 이러한 의구심의 배경으로 “이명박 정권은 인수위원회 시절 인권위를 대통령 직속기구로 만들려는 시도를 했고 촛불시위 당시 경찰폭력에 대한 인권위의 의견 발표에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며 인권위와 관련한 이명박 정권의 전력을 열거하면서 “안 위원장의 사퇴는 결국 이명박 정권의 국가인권위에 대한 정치적 압박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후임 인선과정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은 “현재 거론되고 있는 인사들은 대부분 ‘인권’과 거리가 먼 사람들이다. 이것은 현 정권이 인권위를 자신들의 정치적 도구로 바라보고 있으며 정권의 꼭두각시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현 정권은 인권의 원칙과 기준에 맞는 사람을 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체계적이고 공개적인 인사검증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며 “만일 정권의 입맛에 맞는 노골적인 인사가 진행될 경우 국내외적인 모든 방법을 통해 인권위 무력화 시도에 맞설 것”이라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