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김 추기경 선종 순간에도 "고맙다" -출처[조선일보]
2009-02-16 22:02:00
관리자 조회수 2210
122.32.35.37
16일 선종한 김수환 추기경은 마지막까지도 큰 고통 없이 영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고 김수환 추기경의 주치의였던 강남성모병원 정인식 교수는 “추기경께서는 노환에 따른 폐렴 합병증으로 폐기능이 떨어져 있었지만 마지막까지 스스로 호흡했다”면서 “선종때까지 큰 고통을 느끼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또 “추기경께서는 평소 늘 하시던 말씀대로 임종을 지켜본 교구청 관계자들과 의료진에게 ‘고맙다’는 말씀을 남기고 가셨다”고 덧붙였다. 고 김 추기경은 지난해 7월 노환으로 강남성모병원에 입원한 뒤 한때 호흡 곤란으로 산소 호흡기에 의존하면서 위중설이 나돌기도 했지만 생명에 지장을 줄 만큼 크게 위중하지는 않았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 한국 가톨릭계를 대표하는 김수환 추기경이 선종한 16일 오후 명동성당에서 관계자들이 유리관 입관 준비 등을 진행하고 있다./연합 특히 김 추기경은 선종 순간까지도 인공호흡기에 의존하지 않은 채 스스로 호흡하고, 말을 건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최근 폐렴에 따른 합병증으로 폐기능이 급격히 떨어져 있었다고 의료진은 덧붙였다. 폐렴은 면역력이 강한 젊은 층에는 상대적으로 발병률이 낮으며, 설사 걸린다 해도 그리 어렵지 않게 치유될 수 있다. 하지만 평소 활동량이 적은 노인이나 과거에 결핵이나 폐렴을 앓았던 사람, 또는 지병으로 면역력이 약해져 있는 사람에게는 매우 치명적이며 감염확률 또한 급격히 높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