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배경이미지

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최혜영 의원, 본회의서 "국회 편의시설 문제" 질타
2021-02-27 11:56:55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9
175.211.77.222

최혜영 의원, 본회의서 “국회 편의시설 문제” 질타

이용 힘든 높은 경사로, 일상화된 기립 요구 등 문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2-26 17:03:22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에이블뉴스DB ▲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에이블뉴스DB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국회 내 편의시설 문제를 지적하며 배리어프리를 넘어 유니버설디자인 국회로 나아갈 것을 제안했다.

최혜영 의원은 “최근 활동하고 있는 보건복지위원회가 상임위장 문턱을 없앴다. 국회에 들어온 지 8개월 만이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감사하지만 달리 보면 그간 당연한 권리가 보장되지 않았던 것이며 또 다른 장애인의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는 것”이라고 질타하며 "국회에는 여전히 많은 물리적 장벽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국회 본회의장을 비롯해 의원회관의 회의실에는 휠체어석이 따로 정해져 있어 휠체어를 타는 사람은 원하는 자리가 아닌 맨 뒤나 의자가 없는 통로에 홀로 있어야 하며 국회 분수대 주변과 경내 곳곳은 바닥이 울퉁불퉁하고 자주 오가는 지하통로의 경사로도 경사가 급해 휠체어 사용자 등 사람들이 실제 이동하기 어렵다.

최 의원은 “물리적 장벽 외에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배제도 존재한다”며, “각종 토론회와 행사에서 국민의례 시, ‘자리에서 일어나 국기에 향해 달라’는 말이 일상화됐고 국회법에는 투표기기 고장 등 사정이 있을 때는 기립표결 하도록 하고 있다.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을 고려하지 못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의원들의 질의나 발언에서도 무의식 중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용어를 사용하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최 의원은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부터 인식을 새롭게 해야 한다”면서 “장애인만을 위해 국회를 바꿔 달라는 것이 아니다. 국회가 장애인뿐 아니라 다양한 특성을 가진 모두에게 차별 없는, 평등한 공간으로 변화하기 위해 유니버설디자인을 국회에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을 다시 한 번 의심해봐 달라. 그간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면 그것은 이미 특권”이라며 “배리어프리를 표방해 장애인 편의시설 마련에 급급한 국회가 아닌 유니버설디자인을 도입해 모두가 공평한 참여와 누림이 가능한 국회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