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배경이미지

장애계NOW 장애계 단체 주요 이슈 및 기관공지 안내

이슈와 칼럼

이슈와 초점 장애인사격 국대 지도자 선발 결과 불공정
2021-03-19 08:39:18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26
175.211.77.222

장애인사격 국대 지도자 선발 결과 ‘불공정’

면접위원들, 감독·코치 4명 추천…연맹 이사회 ‘부결’

면접 전 동의서 받아 놓고, 근로조건 변동 이유 들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3-18 10:32:37
‘2021년 장애인사격 국가대표 지도자 선발’ 결과에 대한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장애인사격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기사와 무관). ⓒ에이블뉴스DB ▲ ‘2021년 장애인사격 국가대표 지도자 선발’ 결과에 대한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장애인사격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기사와 무관). ⓒ에이블뉴스DB
대한장애인사격연맹 이사회의 ‘2021년 장애인사격 국가대표 지도자 선발(안)’ 부결과 관련 불공정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8일 취재에 따르면 장애인사격 국가대표 지도사(감독코치) 채용 공고는 지난해 10월 15일 이뤄졌다. 이 결과 감독 3명, 코치 9명 등 총 12명이 서류 전형을 통과했다.

연맹은 서류합격 통보와 함께 면접일을 11월 24일 오전 10시로 안내했다. 하지만 서류 통과자들은 면접 하루 전 오후 면접 잠정연기를 통보받았다. 면접일부터 코로나19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며, 대한장애인체육회(이하 대장체)의 국가대표지도자 운영방침이 확실해진 후 지도자를 선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된다는 설명과 함께.

연맹은 올해 2월 대장체로부터 국가대표지도자 운영방침을 받은 뒤 선발 진행을 준비했다. 지도자 모집공고 당시인 지난해 근로조건이 수당제였는데 올해부터 월급제로 바뀌는 것과 관련 대장체 법률자문단에 기존 지원자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해야 하는지 또는 다시(추가) 공모해야 하는지 법률자문을 구했다.

“추가 모집과 재공고는 해당되지 않고, 기존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변경된 근로조건과 관련된 동의서를 받고, 제출하는 지원자들 대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자문에 따라 이달 12일 면접을 진행했다. 또한 면접자를 대상으로 면접 전 변경된 근로조건 변경과 관련한 동의서도 제출 받았다.

면접은 연맹 전문체육위원회 6명이 면접위원으로 참여한 가운데 서류전형 통과자 12명 중 포기한 3명을 제외한 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면접위원들은 면접자 중 감독 1명, 코치 3명을 최종선정해 추천했다.

연맹 이사회는 지난 16일 대한장애인사격연맹 ‘2021년 국가대표 지도자 선발 안건’을 부결시켰다. 최초 채용 공고상 근로조건과 면접 당시의 근로조건이 상이함에 따라 재공고를 통해 지도자를 재선발해야 한다는 이유다.

하지만 면접 전 근로조건 변경과 관련한 동의서를 제출했음에도 이 같은 이유를 들어 면접위원들의 최종 추천을 부결시킨 것은 납득할 수 없다는 목소리다.

면접을 본 한 지원자는 “장애인사격 국가대표 선수들을 지도하고,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서 지원했다”면서 “그런데 부결 이유가 너무 터무니없고, 어느 특정한 사람을 선발하기 위한 이사회의 결정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면접위원들의 채점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 같은 불공정한 상황을 바로 잡아 달라”고 요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