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보도자료]"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장애인 권익증진은 야당의 마땅한 역할"
2016-09-30 11:14:56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734
175.211.57.224

 

사단법인 한국농아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사단법인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부모회 /사단법인 한국신장장애인협회 /사단법인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사단법인 한국장루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센총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신체장애인복지회 /사단법인 한국자폐인사랑협회 /사단법인 한국특수교육총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선교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전국산재장애인단체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정보화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문화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기업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문화관광진흥회 /사단법인 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 /사단법인 부산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인천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광주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대전장애인연합회 /사단법인 울산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충남장애인단체연합회/ 사단법인 충북장애인단체연합회 /사단법인 전남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경남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제주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경상북도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

 

사단법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산재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사단법인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한국근육장애인협회 /한국청각장애인협회

 

2016. 09. 20.

수신처 : 각 언론사(2)

보도자료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우(07236)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02)783-0067

/전송 (02)783-0069 /이메일 mail@kodaf.kr /홈페이지 www.kodaf.or.kr ● 담당: 대외협력국 김채원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우(07236)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3층 /전화 (02)784-3501

/전송 (02)784-3504 /이메일 kofod@kofod.or.kr /홈페이지 www.kofod.or.kr ● 담당: 대외협력팀 유지유 팀장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장애인 권익증진은 야당의 마땅한 역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이하 박지원 비대위원장)는 지난 23일 ‘장애인지도자포럼’에서 장애인을 비롯한 우리 사회 소외계층의 권익을 지켜야 하는 것이 야당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2016 제3차 장애인지도자포럼 참석자 단체사진


이번 포럼에서 “저도 장애인입니다.”로 발언을 시작한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장애인당사자로서 이번 20대 국회에는 장애인비례대표의원이 없는 것에 대해 국민의당부터 반성한다고 말했다.

특히 장애인연금에 대해 언급한 박 비대위원장은 기초생활수급비와 기초연금을 인상하는 만큼 올려야한다고 주장하며, 장애인의 권익을 무시하는 정치인에게는 절대 투표를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그 당이 설령 국민의당일지라도 표를 주지 말라고 하여 장애인단체장들은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장애인단체장들은 박 비대위원장이 말한 야당의 역할에 깊은 공감을 표하며, 국민의당도 장애인단체와의 정례적 소통창구를 마련할 것을 요구하는 제언을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 자리의 참석자 분들이 해주신 제언은 국회에서 실현하겠으며 언제든지 찾아오라는 말을 끝으로 포럼은 마무리 되었다.

‘장애인지도자포럼’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하 한국장총)과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이하 장총련)가 개최하며, 정·재계·학계의 전문가와 장애계 지도자들이 장애계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해보는 자리다.

지금까지 진행된 장애인지도자포럼을 통해 장애인단체장들은 새누리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의 의원들을 만나 장애계 현안해결을 요구했고, 정례적 소통 창구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

QUICK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