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보도자료] 2016년, 장애계의 바람대로 바람이 분다 -장애계 신년인사회 개최
2016-01-07 18:08:58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조회수 1371
118.33.95.71

사단법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산재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인권포럼 /사단법인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한국근육장애인협회 /한국청각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농아인협회 /사단법인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사단법인 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재활협회 /사단법인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부모회 /사단법인 한국신장장애인협회 /사단법인 대한정신보건가족협회 /사단법인 한국장루장애인협회 /사단법인 한국한센총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신체장애인복지회 /사단법인 한국자폐인사랑협회 /사단법인 한국특수교육총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선교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전국산재장애인단체연합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정보화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문화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기업협회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문화관광진흥회 /사단법인 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 /사단법인 부산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인천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광주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울산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충청북도장애인단체연합회 /사단법인 충청남도장애인단체연합회 /사단법인 전라남도장애인총연합회 /사단법인 경상북도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 /사단법인 경남장애인단체총연합회 /사단법인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총연합회

2016. 01. 06.

수신처 : 각 언론사

보 도 자 료

자료매수: 총 2매

사진 1매 포함

07236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 이룸센터 3층 /전화 (02)784-3501 /전송 (02)784-3504 /담당: 유지유 팀장

07236 서울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 이룸센터 4층 /전화 (02)783-0067 /전송 (02)783-0069 /담당: 남궁은 팀장

 

2016년, 장애계의 바람대로 바람이 분다

- 장애계 신년인사회 개최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상임대표 안진환, 이하 장총련)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상임대표 이병돈, 이하 한국장총)은 2016년 새해를 맞아 1월 7일 오전 11시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2016년 장애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신년인사회는 새해를 맞아 장애계의 힘찬 포부를 밝히며 발전을 다짐하는 자리이다. 이날 보건복지부 정진엽 장관, 정의당 심상정 대표, 새누리당 김정록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최동익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장애인단체장 등 사회 각층의 인사 200여명이 참석하여 희망찬 2016년을 기원하였다.

 

장총련 안진환 상임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사회적 약자를 배제하는 사회보장 정비, 여성장애인 예산 삭감, 활동보조사업의 아슬아슬한 외줄타기, 서울커리어월드를 둘러싼 갈등 등 지난해는 암흑의 그림자가 짙었다.”며 “올해는 정치 한복판에서 당당히 싸울 장애계의 대표를 우리 손으로 찾아 절망스러웠던 2015년을 되풀이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장총 이병돈 상임대표는 “올해는 장애인등급제 개편,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건강권보장법 및 보조기기지원법의 하위 법령 마련 등의 활동을 지속해야 한다. 또한 제20대 총선을 대비하여 장애인 유권자 운동을 통해 장애인 비례대표 선출, 장애인 정책공약 개발, 장애물 없는 투표 환경을 이루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장애계와 정부부처 간의 긴밀한 연대와 협력 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 정진엽 장관은 “지난 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 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로 인해 장애인의 의료기관 접근과 편의수준이 한층 개선될 것이다. 올해는 장애인등급제 개편에 대해 상반기 2차 시범사업을 통해 개인별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제도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신년사와 함께 복지부의 계획을 밝혔다.

 

이번 신년인사회는 장총련과 한국장총이 7번째로 공동 주최하였으며, 참석한 내빈들은 떡 케이크를 자르며 장애계에 새로운 희망의 바람이 불기를 기원하였다. 이후 함께 떡국을 나눠 먹으며 덕담을 나누는 것으로 마무리 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

QUICK MENU